하이틴tv

하이틴tv

서브콘텐츠 - 내용상세보기

[고려대학교(서울캠퍼스)] 고려대, 사회공헌 실전경영학회 AAC Zone 확대

손혜지 CD
작성일 : 2019-04-02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 ‘사회공헌 실전경영학회 인액터스(ENACTUS)’가 장애인들이 그림이나 글자를 가리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도록 한 ‘AAC(Augmentative Alternative Communication, 보완대체의사소통)’ 존을 국내대학 최초로 설치하여 시선을 끌고 있다. 

 

 고려대학교의 ACC존은 전국으로 AAC존을 확대하고 활성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CommA’(Communication + Able) 프로젝트의 일환이며, 고려대학교 ‘인액터스’와 언어치료 AAC센터 ‘사람과 소통’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AAC는 의사소통이 어려운 사람들이 몸짓과 제스처, 사진, 그림 등으로 생각을 표현할 수 있도록 만든 의사소통 보완수단이다. 의사소통 장애인뿐만 아니라 한국어가 어려운 외국인이나 감기 등으로 발화에 의한 의사소통이 어려운 사람들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 그 활용도가 높다. 

 

 고려대에 설치된 AAC는 총 31개의 알아보기 쉬운 그림과 한국어, 영어, 중국어로 구성되며 해당 칸을 가리키는 것만으로도 손쉽게 의사소통할 수 있다. 현재까지 고려대 안팎의 열 곳의 편의점에 AAC가 설치됐다. 

 

 해당 프로젝트는 편의점 외에도 학생식당, 패스트푸드점, 카페 등으로 AAC 존을 확대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지역 상권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CommA 프로젝트 김혜원 학생(보건정책관리학부, 17)은 “프로젝트 CommA는 의사소통장애인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통한 사회 참여를 돕기 위해 시작됐다. 의사소통 장애인 및 외국인들이 AAC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사회적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면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소통하고 존중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손혜지 CD

0

Copyrights ⓒ 하이틴TV
www.highteentv.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댓글작성

댓글작성
등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