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틴tv

하이틴tv

서브콘텐츠 - 내용상세보기

[부경대학교] 부경대, 신기술창업집적지역, 6년 만에 ‘두 배’ 컸다


작성일 : 2020-06-29  

부경대 용당캠퍼스 드래곤밸리 전경 

 

 부경대학교(총장 김영섭) 캠퍼스 내 신기술창업집적지역이 6년 만에 두 배로 커지며 창업자와 벤처기업의 ‘요람’으로 주목받고 있다.


 부경대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용당캠퍼스 부지 40,000㎡를 ‘신기술창업집적지역’으로 지정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신기술창업집적지역’은 대학이나 연구기관 부지 내에 창업공간을 조성해 공공기술 사업화, 창업 촉진, 창업 공간 제공 등을 통해 신기술 창업을 활성화하는 정부 사업이다.


 부경대는 2014년 영남권에서는 처음으로 용당캠퍼스에 20,000㎡ 규모의 신기술창업집적지역 조성을 시작으로 2015년에 30,000㎡로, 이번에 40,000㎡로 규모를 확대하게 됐다.


 이곳에는 현재 400개 기업이 입주해 2,000여 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입주기업들의 연간 매출액은 2600억 원에 이른다.


 신기술창업집적지역 입주기업에는 중소기업창업지원법에 따라 도시형 공장 설치 허용, 취득세 및 재산세 감면 등 각종 혜택이 주어진다. 대학의 인력과 시설 등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부경대는 신기술창업집적지역을 ‘드래곤밸리’로 명명하고, 이곳을 중심으로 용당캠퍼스 전체(330,000㎡)를 산학연 혁신 캠퍼스로 조성해 운영하고 있다.


 부경대는 용당캠퍼스에 교육부 대학 산학연협력단지조성사업, 부산연구개발특구 이노폴리스캠퍼스, 중기부 초기창업패키지사업, 부산시 창업촉진지구사업, 부산시 엔지니어링특화구역사업, 부산 남구 드래곤밸리 청년일자리 프로젝트 등 각종 산학협력, 창업 관련 정부사업을 유치해 수행하고 있다.

 

 서용철 부경대 산학협력단장은 “이번 신기술창업집적지역 확대를 통해 부경대 용당캠퍼스를 동남권 최대 산학연 혁신 클러스터로 도약시키겠다.”라면서, “정부, 부산시와 협력해 창업기업 지원시설을 더욱 확충하는 등 기술창업 생태계 거점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박시현 CP

0

Copyrights ⓒ 하이틴TV
www.highteentv.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댓글작성

댓글작성
등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