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틴tv

하이틴tv

서브콘텐츠 - 내용상세보기

[입시코리아] 국정교과서 최종본 오늘 공개/초등 1,2학년 수학교과서 쉬워진다…3월 새학기부터 적용


작성일 : 2017-01-31  


[교육] 국정교과서 최종본 오늘 공개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이 오늘(31일) 공개된다. 

이영 교육부 차관은 이날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중학교 역사 1·2와 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 최종본을 공개한다. 

브리핑과 동시에 전용 웹사이트에 전자책 형태로 최종본을 공개할 예정이다. 국·검정 혼용 방침에 따라 2018년부터 사용할 검정교과서의 집필기준도 함께 발표한다. 또한 공개하지 않았던 편찬심의위원 16명의 명단도 공개한다. 편찬심의위원은 국정 역사교과서의 편찬기준(집필기준)을 만들고 원고를 수정하는 역할을 한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28일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검토본을 전용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약 한 달간 각계 의견을 수렴했다. 고교 한국사 2467건 등 총 3807건의 의견을 접수했다. 

'대한민국 수립'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1157건) 등 뉴라이트 학자들의 건국절 주장이 반영된 내용을 수정해야 한다는 1590건으로 가장 많았다. 

박정희 정부 미화 반대 54건, 5·16군사정변을 5·16군사 쿠테타로 수정 17건 등 박정희 정부에 관한 수정 의견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고교 한국사 국정교과서는 현장검토본 공개 당시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적을 9쪽에 걸쳐 소개해 미화 논란이 일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수립과 박정희정부 미화 논란과 관련 "기존과 크게 다르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만 친일에 대한 서술은 (현장검토본보다) 조금 더 강화했다"고 밝혔다. 




[교육] 초등 1,2학년 수학교과서 쉬워진다…3월 새학기부터 적용

초등학교 1학년 새 수학 교과서가 이전보다 한결 쉬워져 학습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선행학습 없이는 학교 수업을 따라가기 힘들다’는 평가를 받았던 이전 교과서에 대한 비판을 받아들여, 기초 개념 분량을 늘리고 어려운 문제는 과감히 삭제했다. 이 같은 변화가 유아기로까지 확대된 사교육을 줄이고 공교육을 활성화하는 출발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30일 교육계에 따르면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만들어져 최종 심의를 통과하고 인쇄에 들어간 새 학기용 초등 1·2학년 수학 교과서는 수학 사교육 및 한글 선행학습 유발 주범으로 큰 비판을 받아온 일명 ‘스토리텔링’ 수학이 대폭 삭제됐다. 또 학교 수업에서 배운 수준을 뛰어넘는 문제가 포함돼 자신감을 떨어뜨린다는 비판을 받아 온 수학익힘책 문항도 쉽게 조정됐다.

반면 숫자 ‘0’ 및 한 자릿수 숫자 등 기초적 수 개념에 대한 교과서 분량과 수업 시간은 현장 검토본에 비해 최대 4배로 늘어났다. ‘숫자 따라 써 보기’ 등 학생들이 직접 해보는 수 익히기 활동도 확대됐다. 최종본을 검토한 수학계 관계자는 “전체적으로 초1 수준에 맞고 무리가 없는 구성이었다”며 “다만 한글 글자 수가 여전히 많은 건 아쉽다”고 평가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모든 사교육의 시작이라 불리는 초등학교 입학 전 선행학습을 없애기 위해 2월 말 초등학교 1, 2학년 전체 교사를 대상으로 ‘선행학습 없이 온 아이들을 더욱 칭찬하라’는 내용의 연수를 진행할 계획이다. 


 

0

Copyrights ⓒ 하이틴TV
www.highteentv.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댓글작성

댓글작성
등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