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틴tv

하이틴tv

서브콘텐츠 - 내용상세보기

[평내고등학교] 버스 파업…, 과연 정부는?


작성일 : 2019-05-13  





 현재 주 52시간제에 따라 임금 보전을 요구하는 버스 기사들의 파업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주 52시간제는 노동시간 단축을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을 확대하는 것이다.


 일자리 함께하기 사업은 사업주가 노동시간 단축을 위해 신규 채용을 할 경우 신규 인력 인건비와 재직자 임금 보전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재정 문제와 임금인상을 두고 정부의 대안이던 '요금 인상'에 대한 많은 입장이 나타났다.


 서울과 인천은 준공영제를 실시하는 데에 반해 경기는 통합환승할인제를 시행하고 있어 지역별 사정도 차이가 있으며 각 지자체는 시민의 저항을 무시할 수 없는 처지이므로 많은 어려움이 있다. 하지만 오는 5월 13일 '정부는 500인 이상 버스 사업장 임금지원을 2년으로 확대한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게다가 M-버스의 신도시 노선 지원과 교통안전에 대한 지원의 말도 아끼지 않았다.


 더불어 지자체에서도 버스 운전기사에 대한 국비 지원은 하지 않음은 준수하며 교통 취약 지역 주민의 교통권 보장 및 인프라 확충에 대해 지원함을 결정했다.


 이와 함께 오는 15일 예정되어 있던 버스 파업을 자제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한 바 있다.


 대중교통은 시민의 발이다. 국가는 시민의 권리를 보장해줄 의무가 있으며 완벽한 합의점을 도출해내기까지 여러 논의와 절차를 거침이 매우 필요할 것이라고 여긴다.


 '버스 파업'은 대다수 시민에게 충격을 선사했으나, 정부의 대응으로 인해 파업이 철회되기를 바라보며 각 당 사이의 대책 논의를 통하여 보다 합리적인 대안 모색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하이틴TV 고교생기자단

[평내고등학교] 조서윤고교생기자

0

Copyrights ⓒ 하이틴TV
www.highteentv.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댓글작성

댓글작성
등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